이글루스 | 로그인  


[신조협려] 안구사(雁丘詞)

안구사(雁丘詞) - 원호문(元好問, 1190~1257)의 매피당(邁陂塘) 中

問人間 情是何物 直敎生死相許
세상 사람들에게 묻노니
정이란 무엇이기에 생사를 가늠하게 하느뇨

天南地北雙飛客 老翅幾回寒暑
하늘과 땅을 가로지르는 저 새들아
지친 날개 위로 추위와 더위를 몇 번이나 겪었느냐

歡樂趣 離別苦 是中更有癡兒女
만남의 기쁨과 이별의 고통 속에 헤매이는
어리석은 여인이 있었네.

君應有語 渺萬里層雲 千山幕景 隻影爲誰去
님께서 말이나 하련만
아득한 만 리에 구름만 첩첩이 보이고
해가 지고 온 산에 눈 내리면
외로운 그림자 누굴 찾아 날아갈꼬.

橫汾路 寂寞當年蕭鼓 荒煙依舊平楚
분수(汾水) 물가를 가로 날아도
그때의 피리와 북소리는 적막하고
자욱한 안개만 아스라이 펼쳐있네

招魂楚些何磋及 山鬼自啼風雨
초혼가를 불러본들 어찌 살아오시리까.
산(山)바람만 빗속에 흐느끼며 우는데

天也妬 未信與 鶯兒燕子俱黃土
하늘도 질투하는지 더불어 믿지 못할 것을
어찌 잡새처럼 죽은 몸 흙바닥에 버리리요.

千秋萬古 爲留待騷人 狂歌痛飮 來訪雁丘處
천추만고에 어느 시인을 기다려 머물렀다가
취하도록 술 마시고 미친 노래 부르며
기러기 무덤이나 찾아올 것을


元好問의 이 시는 금나라 황제 장종(章宗) 태화(泰和) 5년인 1205년에 쓴 것이다. 당시 그는 병주(幷州)로 과거를 보러 가는 중, 길에서 우연히 기러기를 잡는 사람을 만났다.

그 사람이 元好問에게 말하길,
" 내가 기러기 한 쌍을 잡았는데 한 마리는 죽었고 한 마리는 그물을 피해 요행히 도망을 쳐 살았습니다. 그런데 살아남은기러기는도무지 멀리 도망가지 않고 그 주위를 배회하며 슬피 울다가 땅에 머리를 찧고 자살해 버렸답니다." 라고 이야기를들려준다.

元好問은 이 이야기에 감동되어 죽은 한 쌍의 기러기를 사서 분수(汾水) 물가에 묻어 주었다. 돌을 쌓아 표시를 하고는 그곳을기러기의 무덤이란 뜻으로 '안구(雁丘)'라 칭하였고 바로 이 '邁陂塘(그의 시집)' 중에 '안구사(雁丘詞)'를 지었다.

김용의 '神雕俠侶' 중
이 말은 「神雕俠侶」에서 적련선자(赤練仙子) 이막수(李莫愁)가 처음 등장하면서 부른 노래다. 그리고 絶情谷에서 활활 타오르는 불길 속으로 뛰어들어 타 죽어가면서도 이 노래를 부른다.

이막수의 한평생과 시종 함께 한 이 처절한 노래는, 본래 금나라 사람 원호문(元好問:1190~1257)
의 명작'매피당(邁陂塘)'의 가사다. '매피당'은 일명 '매피당(買陂塘)' 또는 '모어아(摸魚兒)', '모어자
(摸魚子)','쌍거원(雙渠怨)'이라고도 하는데 당나라 때의 교방곡(敎坊曲)에 속한다.

「神雕俠侶」에서는 이 가사의 전반부만 인용하고 있는데, 전체를 올립니다. 이 노래는 기러기의 죽음을 기린 것이지만, 실은 기러기 이야기를 빌어 젊은 남녀의 생사를 초월한 진실한 사랑을 노래한 것이다.

예광 선생이 지적하기로, 김용의 모든 소설에 남녀간의 사랑과 정이 묘사되고 있지만, 어떤 작품도
「神雕俠侶」만큼 복잡다단하고,그렇게 끈적끈적하며, 그렇게 미묘하며, 그렇게 읽는 이의 폐부를 찌르며, 그렇게 완전하고도 깊이 있는 작품은 없다고 했다.

그 래서 그는 이 「神雕俠侶」를 '사랑의 책'이란 의미의 '정서(情書)'라고 불렀다. 그러고 보면 '세상에 묻노니, 대체사랑이무엇이길래 생사를 같이 하게 된단 말인가?' 라는 노래는 자연스럽게 그 주제곡이 된다. 작품 속의 숱한 애정 스토리는 모두이'주제곡'을 중심으로 펼쳐지고 있지 않은가



邁陂塘(매피당) 또는 摸魚兒(모어아) - 元好問(원호문) -

問人間 情是何物 直敎生死相許
天南地北雙飛客 老翅幾回寒暑
歡樂趣 離別苦 是中更有癡兒女
君應有語 渺萬里層雲 千山幕景 隻影爲誰去
橫汾路 寂寞當年蕭鼓 荒煙依舊平楚
招魂楚些何磋及 山鬼自啼風雨
天也妬* 未信與 鶯兒燕子俱黃土
千秋萬古 爲留待騷人 狂歌痛飮 來訪雁丘處

묻노니 인정이란 무엇이기에
끊임없이 생사를 걸도록 하는가
북쪽 나라 남쪽 하늘 쌍쌍이 날아가는 기러기는
늙은 날개로 봄 가을 몇 번을 맞던가
만나는 기쁨은 잠시 뿐 이별은 괴로운 것
더구나 정 깊은 너희는 오죽하랴
너희는 응당 말하겠지
구만리 높은 구름 온 산에 낙조가 물들 때
짝 잃은 그림자로 어찌 홀로 날아가랴

분강을 건너가는 길
한 무제의 퉁소소리 북소리는 이제 적막하고
황막한 대초원은 의구한데
초혼가 부르며 한탄한들 무엇하랴
산귀신은 부질없이 울며 비바람친다.
하늘도 투기한다는 것을 아직도 믿지 않는가
꾀꼬리 제비도 다 같이 진토가 되는 것을
아서라 천추만고의 일은 시인에게 맡겨두고
취한 채 미친 노래 부르며 기러기 무덤을 찾아가리!


by 적법사 | 2008/06/15 13:00 | 문학열람실 | 트랙백

트랙백 주소 : http://CestLaVia.egloos.com/tb/470742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